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 한국 인도적 지원 민간단체 방북 줄줄이 거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99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민간단체들의 북한 방문을 허용했으나 북한은 5일 유엔의 제재를 빌미로 이들의 방북을 줄줄이 거부하고 나섰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9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와 이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아 이 같이 민간단체의 방북을 일체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3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결의를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을 승인한 것은 지난 2016년 1월 북한의 제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었고, 문재인 정부 들어 민간교류 재개에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첫 조치였으나 북한이 이를 완전히 무시하고 그들의 방북을 모조리 거절하고 나섰다.

통일부는 5일 ‘겨레의 숲’ 등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 4건을 승인해 문재인 정부 들어 지금까지 대북 접촉 승인은 모두 15건이다.

북한은 대북 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천주교와 개신교, 불교, 원불교 등 7개 종교가 회원 종단으로 참여하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 모조리 북한으로부터 입국을 거절당해, 민간단체 교류 재개가 첫 단추부터 잘 못 끼워지기 시작해, 앞으로 다른 단체들의 교류 사업들도 전망이 불투명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