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매체 "핵 문제는 북미 간 문제…南 당국 참견 안 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96  

북한은 19일 여러 매체를 동원해 북핵 문제는 북미 간의 문제라며 남북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핵 문제, 북남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조선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우리가 논할 문제이지 결코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것이 못 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조선에 새로 들어선 정권이 관계 개선과 민간 협력사업에 대해 떠들어대며 생색을 내고 있다"면서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고 있는 '대화'니, '협력'이니 하는 것들이 모두 공공연히 우리의 핵 포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조미(북미) 간의 문제인 핵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부질없는 망상이고 스스로 제 손발을 묶어놓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우리 정부의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메아리'도 이날 '조미 간의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현 남조선 당국이 핵 문제 해결을 북남관계 개선의 기본 전제로 들고나오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핵 문제는 북남관계와 아무런 상관도 없으며 관계 개선의 장애물로 될 수 없다"면서 "왜냐하면 조선반도 핵 문제는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공갈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 간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우회적 반응으로 해석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