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정은 괌 포격 시나리오는 허풍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92  

김정은이 지난 14일 조선인민군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이날 시찰에는 총정치국장인 황병서 차수, 중앙위원회 김정식 부부장이 동행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사령부지휘소에서 전략군이 준비하고 있는 괌 포위 사격방안에 대해 김락경대장의 결심보고를 청취하고, 이 자리에서 "미국놈들의 행태를 좀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할 당시 노출된 괌 위성사진이 6년 전에 촬영된 것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VOA는 14일 김 위원장이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한 모습이 방영된 북한 조선중앙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영상에 나온 괌 미군 앤더슨 공군기지가 찍힌 위성사진은 2011년 전후에 촬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TV에 등장한 미군의 괌 앤더슨 공군기지 위성사진에서 중앙 윗부분에 좌우가 뒤바뀐 'ㄴ'자 형태의 녹지가 등장한다. VOA는 해당 지역을 구글어스를 통해 살펴보면 이 부분은 2012년부터 공사가 시작돼 더 이상 같은 모양을 하고 있지 않고 이후 비행기 계류장이 들어섰다고 지적했다.

또 화면의 위성사진에는 북쪽 일대 건물 한 동이 튀어나온 형태를 하고 있지만, 2015년 이후 이 건물은 없어졌으며 현재는 그 주변에 큼직한 직사각형 모양의 공사부지가 조성된 상태라고 VOA는 덧붙였다.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닉 한센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VOA와의 통화에서 "군(軍)이라면 가장 최신의 위성사진 정보를 가지고 있어야 하지만 북한은 최신 위성 정보를 보유하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북한은 사진 촬영이 가능한 위성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해외 인터넷 웹사이트 등에서 위성사진을 구매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신 사진을 보유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지난 수년간 괌 지역에 큰 심각성을 두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