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韓日 스마트뱅킹 이용자 대상 해킹공격 시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37  

북한의 해커 집단이 최근 스마트뱅킹(스마트폰으로 접속하는 인터넷 뱅킹) 이용자의 ID와 비밀번호를 훔치는 공격을 시작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미국의 보안전문가를 인용해 1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미국 보안기업 맥아피의 크리스티안 비크 수석 조사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원하는 해커 집단 ‘라자루스(Lazarus)’가 지난 10월쯤부터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스마트뱅킹 이용자의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바이러스를 심은 메일을 보내는 공격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에게 가짜 사이트 접속을 유도한 뒤 이 사이트의 지시에 따라 입력한 ID와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훔치는 방식인데, 실제로 금전이 도난당한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비크 수석 조사관은 말했다.

북한 해커 집단이 은행이나 기업의 돈을 훔치는 공격을 한 적은 이전에도 많지만, 개인의 재산을 집중적으로 노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비크 수석 조사관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강화된 상황에서 금전을 훔치려는 목적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정치적인 긴장도 이런 새로운 방식의 공격을 감행하는 배경에 있다”고 했다.

라자루스는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공격해 8100만달러(약 883억원)을 빼앗은 집단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150개국에서 기업 등의 PC를 먹통으로 만든 뒤, 데이터 복구를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공격을 실시한 것으로 추정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