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노동신문, 김정일 생일 앞두고 '핵보유 업적' 선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95  

김정일의 생일을 앞두고 지난 12일 '백두산 밀영 결의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일의 생일(2월 16일)을 앞두고 이른바 반미 대결 및 핵보유와 관련한 그의 '업적'을 선전했다.

신문은 이날 기사에서 김정일에 대한 '대원수' 칭호 수여(2012년 2월 14일)가 6주년을 맞았다며 김정일을 "조국을 세계적인 군사 강국으로 일떠세우신 강철의 영장, 군사의 영재"라고 찬양했다.

신문은 "장군님(김정일)께서는 미제의 무모한 핵 위협에 단호히 맞서 나라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중대한 결단을 내리시고 우리 공화국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전변시키시었으며 나라의 안전과 자주적 발전권을 굳건히 수호하시고 불면불휴의 노고를 바치시어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활로를 열어 제끼시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수님(김정은)을 높이 모시어 우리 조국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이룩하신 반미 대결전의 승리의 전통을 더욱 빛내며 나라의 국방력 강화와 경제 강국 건설에서 새로운 승리의 신화들을 창조해 나가고 있다"고 자찬했다.

북한은 김정일 생일을 '광명성절'로 명명하고 국가 명절로 성대히 기념하고 있으며, 그의 사후인 2012년 2월 14일 김일성에 이어 김정일에게도 '대원수' 칭호를 부여했다.

북한은 김정일 생일인 이른바 '광명성절'을 앞두고 최근 각종 행사를 개최하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