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매체 "북남선언에 대한 난폭한 위반" 비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92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기존 한미연합훈련을 대체한 남한의 단독훈련 시행 계획에 대해서도 "평화 염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고, 북남선언들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북남관계를 해치는 백해무익한 긴장 격화 놀음'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최근 남조선 군부가 외세와 야합하여 지난 4일부터 12일까지 키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의 후신인 동맹이라는 군사연습을 강행한 데 이어 남조선군 단독으로 오는 4월에 쌍룡훈련을, 5월에는 을지태극연습을 벌리겠다고 광고해대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군사적 대결은 긴장 격화와 북남관계 파국의 불씨"라며 "정세악화를 부추기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이날 같은 취지의 주장을 펼치면서 "남조선 군부는 대화 상대방을 겨냥한 온갖 군사적 대결 책동이 몰아올 부정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쌍룡훈련'은 매년 4월 초 한미연합군의 상륙능력 연마를 위해 실시되다가 올해 미군의 병력과 장비 참여 없이 완전한 한국군 단독훈련으로 일주일가량 진행된다.

'을지태극연습'은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서 정부 연습인 '을지연습'을 떼어내 한국군 단독훈련인 '태극연습'과 통합해 5월 말 나흘간의 일정으로 처음 시행된다. 

앞서 북한은 남한에서 한미연합훈련 키리졸브 연습(KR)을 축소·대체한 '동맹' 연습이 시작된 데 대해서도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반발했다. 

북한이 남한에서 시행되는 이들 군사훈련에 대해 각각 선전·관영 매체를 내세워 반발하고 있지만, 과거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군 성명 등을 통해 원색적인 비난과 위협을 했던 것과 비교하면 형식과 내용 측면에서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