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미친개에게는 몽둥이가 약(藥)이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72  
말이 아닌 행동으로 북괴(北傀)에 감당할 수없는 손실과 대가를 치르게 하자!

1. 지난 4일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정상적인 수색작전을 수행 중이던 國軍 장병 2명이 北傀가 매설한 인명 살상용 ‘목함(木函)지뢰’에 의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北傀의 이러한 의도적 도발은 ‘정전(停戰)협정’과 ‘南北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정상적 군대라면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양아치나 조폭, IS 수준의 테러집단에 어울리는 비열한 행동이다.

2. 國軍이 北傀의 ‘지뢰도발’ 대응 차원에서 11년 만에 ‘對北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것을 환영하며, 從北세력의 반발로 철거된 최전방 애기봉(愛妓峰) 등탑의 불을 다시금 밝힐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左派 정권이 중단시킨 정부 차원의 對北 라디오 방송 및 TV방송, 對北 전단 살포 등을 재개해야 할 것이다.

3. 이달 18일은 北傀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에서 미루나무 가지를 치던 두 미군장교(보니파스 대위, 바레트 중위)를 도끼 등으로 때려죽인 도끼만행 사건이 발생한 지 39주년이 되는 날이다. 사건이 발생하자 박정희(朴正熙) 대통령은 ‘미친개에게는 몽둥이가 약’이라며 임전(臨戰)태세를 갖췄다.

우리가 일전불사(一戰不辭)를 다짐하자 김일성은 6·25동란 이후 처음으로 사과를 했다.

4. 北傀는 휴전 이후 62년 동안 43만 건에 달하는 정전협정을 위반했고, 4500여 명의 무장간첩을 남파했으며, 6000여 회 이상의 NLL(북방한계선)을 침범했다.

▲1·21청와대 습격사건 ▲육영수 여사암살 사건 ▲버마 아웅산 폭탄테러 사건 ▲KAL기 폭파 ▲천안함 폭침(爆沈) 사건,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도발을 이어온 北傀에겐 백약(百藥)이 무효이고 오직 몽둥이가 약(藥)이다.

5. 병들고 미쳐가는 김정은 정권의 말로(末路)가 우리 눈앞에서 전개되고 있다. 이제는 민·관·군(民官軍)이 하나가 되어 민족반역세력, 즉 김정은 수구(守舊)세력을 역사의 쓰레기 더미로 던져야 한다.

5000만 국민과 700만 해외동포가 결심하면 김정은 정권은 ‘하루아침의 해장꺼리’에 불과하다. ‘진실-정의-자유의 北進’으로 北 정권을 해체하고 ‘자유통일’로 북한동포를 해방하자!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