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文在寅을 낙선(落選)시킨 國民의 선택은 옳았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901  
교전 상대의 敵將(적장)에게 물어보고 작전을 짜는 지휘관이 있다면 이는 사형감이다.

盧武鉉 정권 시절 외교통상부 장관 지낸 宋旻淳 씨는 최근 출간한 회고록에서 2007년 UN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당시 政府가 ‘北정권의 뜻을 물어보고 기권을 결정했다’고 폭로했다.

宋 전 장관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이는 마치 강도를 당한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해도 되겠느냐’고 묻는 것과 다를 바 없다. 國基차원에서 재규명해야 할 중대한 事案이다.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北에 물어보는 과정을 주도했던 인물은 문재인 前 더불어민주당 대표라고 한다. 

한반도는 아직 전쟁(戰爭)이 끝나지 않았다. 교전 상대의 敵將에게 물어보고 작전을 짜는 지휘관이 있다면 이는 사형감이다. 우리는 文 씨의 행적을 보면서 그의 思想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지난 대선에서 그를 落選시킨 국민들의 선택이 옳았음을 다시금 확인하고 있다. 

최근 서울중앙지법의 김진환 판사는 공개석상에서 文 씨가 ‘공산주의자’라고 발언했던 공안검사 출신의 고영주(高永宙) 변호사에 대해 ‘피고의 발언을 뒷받침할 사실 또는 사정을 인정할 만한 정황은 도무지 찾기 어렵다’면서 30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대해 공산주의의 전략·전술 연구에 밝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양동안 명예교수는 “文 씨의 반공사상을 객관적으로 입증할 강력한 증거들이 제시되지 않는 한, 문재인 씨는 自覺하고 있는지의 여부와 상관없이 공산주의를 신봉하는 자임이 확실하다고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文 씨는 여전히 국가 중대사를 北에 물어본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그렇다면 국민은 그가 2017년 대선에서 승리하여 정권을 잡게 되면 또다시 과거와 같은 행동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다. 이것은 ‘국민의 판단’에 중요한 基準이 될 것이다.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대해 文 씨가 속한 더불어민주당은 발의된 때부터 11년 동안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북한인권법의 두 축인 북한인권재단과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는 野黨이 인선안을 제출하지 않아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 

‘건전한 思想’을 가진 野黨이 있어야 政府와 與黨도 정신을 차릴 것이라는 점에서 우리는 野黨의 건투를 바란다. 다만 그 첫 걸음은 문재인 씨와 같은 헌법(憲法) 파괴 인사를 黨內에서 무력화시키고, 그동안 政府 및 與黨과 합의한 약속을 지키는 자정작용(自淨作用)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