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간첩을 꼴키퍼로 두고 축구를 할수 없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65  
反국가단체 활동, 利敵단체 옹호하는 세력이 장악한 대한민국號의 운명은?

盧武鉉의 정치적 상속자인 文在寅 정권이 운동권 세력을 정부요직에 중용하고 있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現 정권의 청와대•내각•정부 요직 인사를 분석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인물들이 운동권 출신(노동, 시민운동 등 포함)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통탄(痛歎)할 일이다.

최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 자문위원으로 과거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에 연루자였던 강종헌(康宗憲, 제19대 총선 통진당 비례대표 후보)이 위촉됐다.

강종헌은 1975년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으로 사형 선고를 받았던 인물이다. 1988년 감형을 받아 석방된 뒤 일본으로 추방됐다. 일본에서는 反국가단체 한통련(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 조국통일위원장과 利敵단체 범민련(조국통일범민족연합) 해외본부 공동사무국 차장 등 핵심 간부로 활동했다.

문재인 정권 하에서 평통 사무처장이 된 황인성은 과거 극좌(極左) 성향의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집행위원장 출신이다. 1991년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의 후신으로 설립된 전국연합은 利敵단체 범민련 남측본부 前 의장인 강희남 목사가 고문으로 활동했던 조직이다. 단체 설립 이래 줄곧 주한미군철수, 연방제통일, 국보법 철폐를 공개적으로 주장해온 親北단체이다.

文在寅 대통령은 지난 5일, 대통령직속 자문기관인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장관급)에 현재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를 임명했다.

정책기획위원회는 국가의 중장기 비전을 제시, 종합적인 발전 전략 수립을 목표로 한다. 鄭 씨는 당분간 청와대와 국정원 양쪽 직책을 겸임한다. 鄭 씨는 利敵단체 한총련 합법화 등을 주장해왔으며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高永宙)’가 2010년 발표한 ‘친북반국가행위자100’인 명단에 포함되기도 했다. 

국가정체성을 부정하는 세력을 키워주는 나라는 멸망한다. 아니 망해도 할 말이 없다. 北이 경제적으로는 불리하지만 남한이 갖지 못한 두 가지 전략무기-核폭탄과 親北세력을 갖고 있음을 잊어선 안 된다. 그들은, 이 두 개의 신기(神器)를 결합하면 한반도를 赤化통일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1949년 6월의 주한미군 철수가 있었기 때문에 1년 뒤 6·25 남침이 일어났듯이, 韓美동맹 해체를 주장해온 세력이 정권의 요직을 장악하게 되면 제2의 6·25가 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금은 국가의 위기를 자각한 국민이 나서야 한다!
   
대한민국 만세 자유통일 만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