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탈북민 개인정보 팔아먹고, 800만불 조공하려는 통일부를 규탄 한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91  
성 명 서

“탈북민 개인정보 팔아먹고, 800만불 조공하려는 통일부를 규탄 한다.”
           

어제 ‘통일부’는 김정은정권의 끊임없는 핵, 미사일 도발로 대한민국과 동맹국 미국은 물론 세계평화를 심각히 위협함에 따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 전체가 강력한 대북제제에 동참하고 있는 이때 ‘인도적’이라는 미명하에 끝끝내 800만불 지원결정을 내렸다.

얼마 전에는 통일부 6급 공무원인 이모(47)씨는 돈을 받고 탈북민들의 주소와 연락처 등 개인정보를 팔아넘겨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는 18일 통일부산하 ‘남북하나재단’ 전산팀장 류모(42)씨를 납품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6년간 1억 원이 넘는 돈을 챙겨온 혐의로 구속시켰다.

탈북민 정보 팔아먹고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인류가 반대하는 대북지원은 밀어붙이면서 북한인권문제, 강제북송에는 입 닫고 ‘북한인권법’이 국회의 문턱을 넘은지 1년이 지났음에도 ‘북한인권재단’ 설립은 나 몰라라 하는 통일부는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부처인가?

3만여 탈북민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북한인권재단’ 설립은 팽개친 채 우리의 주적인 김정은에겐 국제사회와 국민의 절대다수가 강력히 반대하는 대북지원이 웬 말이며 탈북민들을 팔아먹는 ‘통일부’는 북한의 조공부인지, 정말 대한민국에 존재의 가치가 있는지 묻고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 출범 직후부터 현재까지 인도적 지원 21건 등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 103건을 승인하고 북한의 6차 핵실험 속에서도 800만 달러의 대북 지원 방침, 그것도 모자라 북한 인권 문제를 중심으로 한 ‘공동체기반조성국’을 폐지하고 대북 ‘인도지원’을 핑계로 김정은에게 조공하는 ‘인도협력국’으로 대체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까지 입법예고했다.

헌법에 명시 된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의한 평화적 통일을 사명으로 하는 대한민국의 ‘통일부’인지 아니면 6.25 남침, ‘천안함’ 연평도 포격 등 끊임없이 대한민국에 대한 폭력과 이제는 수소핵폭탄으로 대한민국 전체를 초토와 시키고 평정하겠다는 인류의 주적 김정은의 ‘조공부’ 북한의 ‘대남통일전선부’ 인지 우리탈북민들은 그 실체를 알 수 없으면 국민들의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적에게 이로운 행위만 해대는 ‘통일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당장 폐쇄시켜야 마당하다.

김정은의 조공부로 타락, 전락한 ‘통일부’는 대국민사과하고 당장 해체하라!

(북한인권단체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