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성욱대북정책] ·빨치산'美化 행사에 국회의원들까지 나섰습니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26  
경찰은 광화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간첩·빨치산'추모제를 수수방관하고 있습니다.
金成昱   
 
  「간첩·빨치산」출신 共産주의자들을 『열사(烈士)』로 미화하는 행사에 국회의원들까지 나섰습니다.


대통령 노무현의 헌법 유린이 계속되면서, 경찰은 광화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간첩·빨치산」추모제를 수수방관하고 있습니다.

 1. 민노당, 민노총, 한총련, 추모연대 등은 10월13일 오후 5시 광화문 열린 시민공원에서 소위 「제18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범국민추모제」를 개최했습니다.

 

행사장에 설치한 분향소·전시물에 올라 있는 500여 명의 소위 「열사(烈士)」 중 상당수는 건국 이후 간첩·빨치산 활동을 벌였고, 끝까지 전향을 안했던 인물들이었습니다.

 
남파(南派)간첩 출신 「금재성·김도한·김남식·신창길·왕영안·윤용기·진태윤·최백근·최남규·최인정」, 빨치산 출신 「권양섭·김광길·김병인·김용성·김현순·류낙진·박판수·손윤규·안상운·윤기남·장광명·정대철·정순덕·주명순」 등 김일성·김정일에 충성해 온 共産주의자들을 「열사(烈士)」로 둔갑시킨 대대적인 추모행사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2. 南派간첩 출신 최남규는 스스로 『백두산 장군(金正日)에 대한 충성 때문에 전향하지 않았다』고 말했던 사람입니다. 빨치산 출신 윤기남은 29년을 복역하고 나와서도 『당(黨)과 조국에 대한 임무를 마무리 못해 죄송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간첩·빨치산 출신 이외에도 1979년 검거된 共産혁명조직 「남조선민족해방애국전선(南民戰)」의 주범 이재문·신향식, 1968년 검거된 조선로동당 지하당 「통일혁명당(統革黨)」 간부로서 越北해 조선로동당에 입당했던 김종태·김질락 등 간첩전력자들도 추모대상에 들어있었습니다.

 수령영생론(永生論) 등 김일성주의를 퍼뜨려왔던 김남식이나 범민련남측본부에서 이적(利敵)활동을 벌여 온 신창균 등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던 反국가행위자들은 일일이 세기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3. 전시물들은 南派간첩·빨치산 출신들을 가리켜 『동지』와 『열사』로 호칭하면서, 『통일조국을 위한 사업을 위해 남한에 파견』, 『조국통일투쟁에 전념하시었다』 등으로 미화하고 있었습니다.

  500여 명의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열사(烈士)들은 세상에서 가장 고귀한 자신의 목숨을 민중세상을 만들기 위한 공동체 속에 자신을 던지셨다』며 간첩·빨치산 출신들을 칭송하면서 국가보안법 철폐·주한미군 철수 및 『냉전수구세력을 역사의 뒤안길로 내려 보낼 것』, 『反통일 세력이 더 이상 이 땅에 존재하지 못하도록 할 것』 등 보수세력 척결을 결의했습니다.   


4. 충격적인 것은 현직 국회의원 22명이 이 간첩·빨치산 추모행사의 추모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점입니다.

 주최 측이 펴 내 배포한 공식자료집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을 비롯해 강기갑, 강창일, 권영길, 김원웅, 김희선, 노회찬, 단병호, 문병호, 심상정, 오영식, 우상호, 이기우, 이목희, 이상민, 이영순, 이인영, 정청래, 천영세, 최순영, 현애자 등 국회의원 22명이 추모위원으로 참여했습니다. 

 한반도 공산화를 기도했던 간첩과 빨치산을 『동지』와 『열사』로 부르면서, 이들이 『조국통일 투쟁에 전념했었다』고 칭송하는 反대한민국 세력의 결의장에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 이름을 내 준 것입니다.


6. 경찰들은 국가보안법에 저촉되는 이 같은 위법행위를 인지하고도, 단속하지 않았습니다.

 『왜 단속하지 않느냐?』는 취재기자가 질문에, 행사보호(?)를 위해 대기해 있던 전경들은 『이미 허가 난 행사이니, 어쩔 수 없다』고 말하는가 하면, 종로경찰서 정보과 담당자는 『소관사항이 아니다. 우리도 어쩔 수 없다』고 둘러댔고, 종로경찰서 보안과 담당자는 『예민한 사항이라 뭐라 말하기 어렵다』며 역시 수사를 거부했습니다.

 행사장 인근의 경찰 간부 한 사람은 『지난 10년 동안 저런 사람이 한 두 사람이 아니』라며『세상이 그렇게 되 버렸다』고 자조(自嘲)했습니다.



7. 노무현 정권은 애국단체 인사들을 감옥에 못 집어넣어 안달입니다.

 국민행동본부의 서정갑 본부장은 노무현 정권 출범 이후 「내란선동죄」등으로 고소·고발당한 건만 십여 차례에 달합니다. 간첩들이 조사받는 대공(對共)분실 등 경찰과 검찰에 불려간 횟수도 이십여 회에 이릅니다.

 「내란선동罪, 내란선동 이행罪」는 물론「대통령 不敬罪, 평화통일방해罪, 국민선동罪」등 죄목도 가지가지입니다. 경찰·검찰은 친북좌익들이 형법에도 없는 죄명으로 고소·고발한 건까지 문제 삼아, 徐본부장 같은 애국인사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이런 관리들이 시내 한 복판에서 간첩·빨치산을 영웅으로 미화하는 행사를 하는 데는 침묵하고 있는 것입니다. 


8. 적화(赤化)는 되었는데 통일(統一)만 남았다는 말은 과장이 아닙니다. 각성된 국민들의 결집된 여론만이 대한민국을 나락의 끝자락에서 구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