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성욱대북정책] 이회창氏, 정치인중 유일하게 "核무장" 주장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20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사업 포기해야"
金成昱   
 
 이회창 前한나라당 총재의 출마가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李 前총재의 핵무장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李 前총재는 정치인 중 유일하게 北核에 대응한 한국의 핵무장을 거듭 주장해 온 인물이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지난 해 10월19일 세종문화회관 특강에서『북핵 상황이 악화될 경우 한국도 핵무장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기정사실화하면서 일본 등 주변국의 핵군비 경쟁 조짐이 나타날 경우 차기 정권은 장기적으로 핵무기 개발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나는 그간 한국의 핵 보유를 반대해왔지만, 핵우산을 가진 미국과의 동맹이 약화된다면 스스로 핵 능력을 갖춰 인접 핵국가들을 억제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경시하고 눈앞에 닥친 재앙을 외면하는 정권에 대해서는 「국민저항권' 발동도 고려해야 한다』며 『이 정권에 대한 시민불복종 운동으로 대북지원, 협력과 관련한 정부조치에 불복종하고 저항하는 운동이라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의 역사는 우리의 손으로 쓰는 것이다』>
 
 李 前 총재는 11월20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CECO) 강연에서도 『북한이 핵을 폐기하지 못하면 일본과 대만이 핵 군비를 준비하게 될 것이고 그런 상황에서 韓美 양국의 동맹이 약화된다면 어떻게 될 것이냐』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핵을 보유하겠다고 나오면 미국에 대한 우리의 강한 「북핵 폐기」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역사는 우리의 손으로 쓰는 것이다. 아무리 가까운 동맹국이라도 우리의 운명을 송두리째 맡길 수는 없다. 우리 자신이 혼연일체가 돼서 전력투구를 해야만 주변국들도 우리를 돕는 것이지 (노무현 정권과 같이) 반대로 되서는 우리의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재차 핵무장을 주장했다.
 
 <『現정권에 대해 국민저항권 발동 고려해야』>
 
 李 前총재는 『그동안 좌파 정권 집권에 빌미를 제공한 자책감으로 조용히 지내왔다』며 『그러나 이 정권이 하는 걸 보면 싹수가 노랗다. 노무현 정부는 북핵을 반대한다고 말하지만 북핵을 적극적으로 두둔하고 있다』고 盧정권을 비판했다.
 
 그는 『좌파정권을 확실하게 끝내야 한다. 다시 속아서 다음에도 좌파정권이 들어선다면 이 나라의 미래는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온 국민이 저들의 깜짝쇼에 다시 속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손해가 있겠지만 (후손의 진정한 자유를 위해)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을 포기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북핵 포기 제재 압박,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도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