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조갑제통일전략] 좌파-관료결탁구조하의 공무원 조직을 깨부숴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43  
이번 敎科部 개편을 신호탄으로 하여 국가기관내의 반역, 부패, 개혁저항세력을 정리하는 一大 선풍이 불기를 기대해본다.
 
趙甲濟   
 
 교육과학기술부는, 李明博 대통령으로부터 왜곡 역사교과서 시정 지시를 받고도 좌익들의 눈치를 보면서 하나마나한 수정권고를 하여 물타기 또는 사보타지라는 비판을 들었다. 이 敎科部에 인사태풍이 몰아치는 모양이다. 오늘 敎科部 1급 공무원 7명이 사표를 냈다고 한다. 문화일보는 그 배경에 대하여 이렇게 보도했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배경은 과거 정부의 고위 공무원團을 배제하는 인적쇄신이라는 것이 정설이다.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좌파 교육정책을 짜고 그 시행에 앞장선 인물이 다시 이와 반대되는 정책을 성안하고 시행하는 데 앞장선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현 정부 들어 시행한 교과부의 각종 정책이 매끄럽지 않게 진행된 것을 두고 우파와 여권 핵심부에서는 “교과부가 좌파 공무원들의 근거지이기 때문”이라는 말들도 공공연하게 나돌았다. 교과부의 한 관계자는 “아무리 ‘공무원은 영혼이 없다’는 말이 회자되는 시절이지만 좌파 정부에서 핵심이었던 사람이 우파 정부에서도 핵심역할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번 인사는 이런 맥락에서 이해하면 정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李明博 정부 안에 그래도 의식이 깨어 있는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이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下의 교과부는 전교조에 끌려다니면서 公교육을 망친 좌편향 교육의 사령탑이었다. 國法이 살아 있음에도 이를 집행하지 않아 전교조의 불법행동을 방치, 조장했다. 정권이 바뀐 뒤에 있었던 지난 촛불亂動 때는 전교조의 폭력시위 개입을 제지하지 않았다.
 
 특히 反국가적-反헌법적-反사실적-反역사적 고등학교 근현대사 교과서를 검정에서 통과시켜주고 좌편향 교사 등이 이 좌편향 교과서로 학생들의 영혼을 오염시켜가는 것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했던 교과부 공무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6.25 때 북한군에 의한 학살을 '개혁과정에서 이뤄진 지주 공무원 숙청'이라 미화하고 국군의 부역자 응징을 '학살'이라고 폄하한 교과서를 6년간 손 한 번 안 댄 敎科部는 절대도 대한민국의 敎科部일 수 없다.
 
 반역적 좌익활동에 동조한 공무원들에게 좌편향 교과서를 고치라고 지시해놓으니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교과부는 법에 적힌 대로 필진이 수정지시를 거부한 교과서에 대해선 검정 취소를 해야 하는데 학교장들에게 금성출판사 검정 교과서를 채택하지 않도록 하는 짐을 떠넘겼다. 북한 노동신문보다 더 악랄하게 조국을 비방하는 좌편향 교과서를 방조한 敎科部는 國事犯으로 다뤄야 한다.
 
 이번 敎科部의 개혁 저항 사례를 참고로 하여 국가기관내의 친북좌익세력과 그 부역자들은 모조리 몰아내야 한다. 개혁에 저항하는 세력에 대해선 법대로 하면 된다. 특히 對北굴종정책의 사령탑인 통일부는 해체수준의 개혁을 해야 김정일-김대중-노무현 세력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하여 복무하는 공무원 집단으로 거듭 태어나게 될 것이다. 친북좌익을 몰아내라고 대통령과 국회의원으로 뽑아주었더니 左右동거 정권을 만들어 民意를 배신한 한나라당이다. 이번 敎科部 개편을 신호탄으로 하여 국가기관내의 반역, 부패, 개혁저항세력을 정리하는 一大 선풍이 불기를 기대해본다. 좌익-관료결탁체체를 깨지 않고는 진정한 정권교체도, 2012년의 애국-자유정권 재창출도 불가능할 것이다.
 
 *******************************************************
 금성교과서는 검정(檢正)을 취소시켜야
  --------------------------
  왜곡이 워낙 많아 부분적 수정으로는 문제해결이 안된다.
  ----------------------------------
 
  금성출판사에서 낸 ‘고등학교 한국 근.현대사’ 검정교과서는 학생들에게 조국을 싫어하고, 反국가단체인 북한정권을 오해하고, 선배세대의 위대한 성취를 ‘수치’로 여기는 마음을 심어줄 것이다. ‘대한민국의 얼굴에 침을 뱉고, 김일성-김정일정권 얼굴엔 화장을 해준 교과서’이다.
  좌편향된 관점에서 쓰여진 이 교과서로 공부하면 한국의 현대사뿐만 아니라 매사를 부정적으로 보는 인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 교과서(2007년판 분석)의 현대사 부분은 이렇게 쓰여졌다.
 
  1. 국가정통성 부정: 대한민국 건국과정의 정당성과 이승만 대통령 의 업적을 철저히 부정한다. 민주화의 물질적 토대를 놓은 이승 만. 박정희. 전두환 정부의 산업화를 일방적으로 비방한다.
  2. 영광을 수치로 폄하: 대한민국 60년의 대표적인 업적을 골라 집 중적으로 공격한다. 건국, 농지개혁, 중화학공업 건설을 부정적으 로 그리고, 한국의 생명줄인 한미동맹을 생략하고 서울올림픽을 거의 무시했다.
  3. 북한정권의 실정과 악정: 북한정권의 남침, 도발, 핵개발, 테러, 학 살을 축소, 은폐, 말살, 비호, 왜곡함으로써 독재성을 희석시킨다. 북한정권에 불리한 탈북자 사태, 대기근(大饑饉), 아웅산 테러, 외 국인 납치, 대한항공기 폭파,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을 생략했다.
  4. 남한 내 좌익 비호: 남한 좌익들이 일으킨 폭동을 민중봉기로 부르 고 이들이 자행한 학살을 일체 언급하지 않으며 1980년대 주사파 의 대두를 생략했다.
  5. 북한정권과 남한좌익에 유리한 용어 사용: 공산폭동을 민중봉기, 양 민학살을 ‘숙청’, 김일성 전체주의 독재를 ‘유일지도체제’라고 표현 한다.
  6. 햇볕정책 홍보: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일방적으로 선전하면서, 김대중이 김정일에게 현대그룹을 앞세워 4억5000만 달러를 불법적 으로 송금한 뒤 평양회담을 할수 있었다는 점과 대북 퍼주기 및 6.15 선언의 反憲法性을 생략했다.
  7. 북한의 핵실험 생략: 2007년판에서도 2006년10월에 있었던 북한의 핵실험을 기술하지 않았다.
  8. 자료 인용의 편파성: 북한정권에 유리하고 대한민국에 불리한 방향 으로 자료를 계재했다. 북한정권 비판은 형식적이고, 대한민국을 일 방적으로 비방하는 자료들을 압도적으로 많이 소개했다.
  9. 진실을 감추기 위한 말장난: “1970년대의 공업화 정책에 따라 농수 산업은 더욱 침체되었다”(공업과 농수산업이 다 같이 발전했다), “북한은 지주로부터 몰수한 토지를 농민들에게 나눠주었다”(소유권 은 국가가 갖고 경작권만 주었다가 나중에 협동조합으로 이전)했다 고 왜곡했다.
  10. 자의적 해석: “박정희 정부는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경제개발과 반공을 전면에 내세웠다”고 단정했다〈박정희는 한번도 정권의 정당성에 회의를 가져본 적이 없다〉
 
  ▶ 결 론: 이 책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역사관을 학생들에게 심어 북한정권을 이롭게 하려는 목적 하에서 만들어졌다고 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불은문서 수준의 이런 책이 교과서로 채택된 과정과 집필과정에 대해선 국가차원의 조사(필요하다면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다. 일관된 의도와 시각으로 쓰여 진 이 책의 문제는 부분적으로 수정하여 해결할 수 없다. 국가는 교과서 검정을 취하하여야 한다. 집필자들이 교과부(敎科部)의 수정권고를 거부했으므로 법에 따라 검정을 취소하는 길밖에 남아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