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 - 지주, 친일파, 종교인 등을 수용하는 집단수용소 지속적으로 운영

1958 - 평남 북창군 소재 득장탄광지역에 통제구역 최초로 설치 (황장엽 증언)

1964. 4 - 특별독재대상구역'이라는 정치사상범 수용소 설치

1967 - 전주민을 3계층 51부류로 나누는 과정에서 적대계층의 일부를 수용소에 수감 (∼1970)

1973 3 - 대혁명소조 활동이 시작되면서 수용소와 수용인원 급증

1980 - 김정일이 당권을 장악한 이후 세습체제를 반대한 간부들을 숙청하는 과정에서 특별독재

대상구역 증가

1982 8 - 개 정치범수용소에 약 10만명이 넘는 인원 수용

1988 - 아시아감시위원회(Asia Watch)와 미네소타변호사 국제인권위원회

(Minnesotas Lawyers International human Rights Committee)가

공동조사한 북한인권보고서에서 특별독재대상구역이 12개소 존재하며 15만 명이 수감되어 있다고

밝힘

1992. 8 - 함남 요덕수용소에 수감되었다가 풀려난 강철환·안혁 입국

1994. 7. 30 - 국제사면위원회(AI)는 북한정치범에 관한? 특별보고서 발표

1994. 10 - 함북 회령수용소 경비대원으로 근무하다 탈북한 안명철씨 완전통제구역 최초 증언

1999. 10 - 최초로 완전통제구역 14호 관리소를 탈출한 김용씨 수용소 생활 및 동료 수감자들에

대한 체험 증언

1999. 12. 1 -최초로 열린 북한인권문제 국제회의(조선일보, 북한인권시민연합 주최)에서

정치범수용소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룸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