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요덕수용소는 약 3만 5000명에서 최대 5만 명의 정치범들이 수용돼 있다. 요덕수용소가

최근 수감인원이 급증한 것은 1980년대 말 온성 일대의 수용소가 폐쇄되면서 수용자의 일부가 요덕으로 유입됐기 때문이다.

1990년 초 온성에서 밀려드는 정치범들을 처리하기 위해 요덕역은 정치범들과 그들을 지키는 군인들도 초만원을 이루었었다.

요덕수용소는 한 개 부락이 한 개 작업반으로 분리돼 있다.

예를 들면 구읍리의 경우에는 1반부터 4반까지, 립석리는 5반부터 9반까지 있다.

10작업반은 북송교포들이 대거 수용되면서 나중에 만들어져 구읍리에 있지만 10작업반으로 분리돼 1974년부터 1987년까지 존재했다.

한 개 작업반은 10~20개의 분조로 한 개 분조는 수십 개의 5인조로 분리돼 있다.

5인조는 수용소죄수들의 최소 활동조직으로 5인 조장은 매일과 같이 상급자에게 조(組)구성원의 하루일과를 보고하게 돼 있다.

5인조 구성원중 한사람이라도 작업량을 미달할 경우에는 모두가 연대책임을 지게 된다.

정치범들의 조직체계는 작업반장- 총감독, 분조장, 5인 조장으로 구성돼 있고 작업반마다 부기실과 선전실을 두고 있다.

죄수들에게 공급할 작업복이나 소금, 등을 파는 작은 상점이 작업반마다 설치돼 있고 병동이 각각 한 개씩 있다.

죄수가운데 의사출신으로 병동을 지키면서 작업을 할 수 없을 만큼 병이 걸렸는지를 체크하는 일을 시킨다.

매 작업반마다 에는 '담화실'이라는 게 있다.

담화실은 국가안전보위부요원 2명이 보위담당, 경제담당으로 나뉘어 상주하면서 수용자들을 관리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작업반장, 분조장은 보위부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고 수감자들의 모든 현황을 보고하게 돼 있으며, 특별히 심어놓은 스파이들을 별도로 관리하면서 전체적인 수감자들을 통제하고 있다.

외부경비는 보위부산하 인민경비대가 전담하게 되며 약 3개 대대의 군인들이 AK자동소총과 수류탄, 군견을 거느리고 경비를 서고 있다.

수용소 정문은 5m이상의 성벽에 기관총이 걸린 포대, 철문으로 돼 있으며 성벽 위에는 고압전류가 흐르는 철조망이 쳐져 있다.

낮은 지대에는 주로 전기철조망이 쳐져 있고 높은 산악지대에는 철조망과 함께 사람들이 도망칠 수 있는 길목마다 깊은 함정을 파놓고 있다.

함정에는 참나무와 박달나무와 같은 굳은 나무로 창을 만들어 꼽아놓고 함정은 위장돼 있다.